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연구동향

뉴스레터 및 이슈페이퍼

Home연구동향뉴스레터 및 이슈페이퍼

한양대 관광연구소-한국관광학회, '관광정책과 관광산업 방향성'조사·발표해 [메트로 트래블]

한양대관광랩 2020-12-16 조회수 632

[한양대 관광연구소-한국관광학회, '관광정책과 관광산업 방향성' 조사·발표해]



​키워드는 '안전과 위생 보장형 관광, 국내관광, 언택트 관광서비스 확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업계 실효성 있는 대응 방향 연구필요해



한국 관광학회 정병웅회장과 한양대학교 관광연구소 이훈소장 등 관계자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정책과 관광산업이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한 관광전문가 서면조사를 진행·발표 했다./한국관광학회 정병웅회장 페이스북 갈무리



[매트로 신문 이민희 기자] 한양대학교 관광연구소(이훈 소장)와 한국관광학회(정병웅 회장)는 6월초 포스트 코로나 19 시점, 관광정책과 관광산업이 나아가야할 방향성을 위한 관광 전문가 서면 조사를 5월 9~27일까지 시행, 중요 3가지 안을 예측해냈다. 


관광전반에 대한 전문적 지식과 경험을 가지고 있는 전문가(박사급) 22명을 중심으로 정책적 판단을 도출하는 서면조사를 진행하였고, '안전과 위생보장 관광, 국내관광 및 비대면 스마트서비스 호응 예측' 등에 대한 전문가적 예측을 끌어냈다. 


안전과 위생보장형 관광 수요 및 공급체계 확대


관광지 선택 시 청결도와 안전도에 대한 인식이 강화되어 개인의 안전과 위생이 핵심적 영향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다. 안전과 위생이 보장되는 럭셔리 관광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며, 공유숙박 및 우버 서비스 등에 대한 관심은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행지에 대한 신뢰를 보장하기 위해 국가적 위기관리대응시스템이 구축될 것이다.


국제관광객은 여행 시에 의료시스템 및 방역관리 시스템이 미비한 국가의 관광지 선택을 피하고자 할 것이다. 해외관광이 단기적으로 활성화되기는 쉽지 않지만, 코로나 19를 효과적으로 막은 특정국가 간 협의를 통해 상호관광교류 방식의 국제관광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다. 


바이러스 프리형 자연중심의 국내관광 활성화


올해는 국외보다 국내여행이 활성화될 것이다. 국내 관광지 중 인파가 몰리지 않으며 풍경을 즐길 수 있는 바이러스 프리형 자연환경 중심의 개방된 관광지에 대한 선호가 상승할 것으로 판단된다. 지역관광에서도 관광지 적정 수용력 관리 방안이 필요하게 될 것이다. 향후 일기예보 같은 방식의 '관광지 혼잡 예보시스템'을 갖추는 것도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언택트 중심 스마트관광 소비 및 서비스 확대


언택트(비대면적=Untact)에 대한 소비와 서비스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집단적으로 타인과 대면하여 동행하는 패키지 관광보다는 FIT 시장 및 가족위주의 적은 단위 관광 욕구가 높아질 것이다. 관광공급차원에서도 접촉이 적은 온라인 시스템 및 스마트 서비스 형식으로 전환할 것이다. 


구체적으로 OTA 중심의 온라인 스마트 서비스 확장이 기대되고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기술 도입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광학과의 교육 역시 관광객과 관광공급자 욕구의 미래 변화에 맞춰 스마트 시대에 대응하는 커리큘럼 및 AI 기반의 교육과정을 통해 능동적으로 미래에 대처하도록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사를 마친 한국관광학회 정병웅 회장은 "코로나로 인해 여행 형태, 여행 수요자의 범위, 여행 욕구 등이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단기적으로 국내 관광을 중심으로 활성화될 것이며, 해외여행은 감역체계가 우수한 국가 간 상호관광교류 방식으로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양대학교 관광연구소 이훈 소장은 "국가 간 여행과  관련한 규정이 강화되고 위기관리 대응의 구체적인 체계가 필요하다. 바이러스 프리 자연관광 선호와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욕구가 높아지며, 개별관광과 가족단위 관광형태의 적은 규모 관광으로 전환, 국내 관광지 혼잡관리시스템이 필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매트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매트로신문(https://m.metroseoul.co.kr/)

기사링크: https://m.metroseoul.co.kr/article/20200614500104